운명적인 질병

세계의 역사를 바꾸어 놓은 질병들

에이브러햄 링컨은 자기의 어머니가 원인불명의 병으로 사망하자 비탄에 젖었다.  그의 나이 불과 9세 집이 너무 가난해서 목초지조차 없었으므로 그의 집 소는 숲속에서 풀을 뜯어야 했다.

링컨은 무슨 병이 그에게 그처럼 큰 슬픔을 안겨 주었고,  그의 인생에 그처럼  큰 영향을 입히게 되었는지 끝내 알지 못했다.

그러나 오늘날의 의사들은 알고 있다. 발달된 현대의학은 과거의 병까지도 다룰 수 있게 된 것이다.

1818년 낸시 행크스 링컨의 숙보와 숙모는 피로감, 다리의 경직, 혀의 발적등의 증상을 일으켜 자리에 누웠다. 며칠수 그들은 죽었고, 낸시도 곧 그 뒤를 이어 세상을 떠났다.

인디애나주 피전크리크의 이웃사람들은 그것을 우유병 이라고 불렀으며  링컨에 소가 ‘떨림병’을 앓고 있는 것이 그 증거라고 하였다.

1927년 그 병의 정체가 확인되자 그 말이 옳았음이 증명되었다.

링컨의 어머니는 쥐방울꽃이라는 독초를 먹은 소의 우유를 마시고 죽었던 것이다.  만약 풀을 뜯을 목초지가  있었더라면 소는 그 독초를 피할 수 있었을 것이므로 링컨의 어머니는  사실상 가난의 희생이 되었던 것이다.

미국의 가장 유명한 대통령이 된 링컨 자신이 어머니와 같은 운명을 피할 수 있었던 것은 전적으로 운이 좋았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전쟁을 몰고 온 암

1887년 지성적인  호인 이었던 프러시아의 프리드리히 황태자는 왼쪽 성대에 종양이 생겼다. 초기으 치료가 실패하자 독일 의사들은 이것을 암이라고 진단하고 후두 절제 수술을 권했다.

그러나 영국의 유명한 인후 전문가 모렐 맥킨지는 암의 징후가 없다고 단언했으며 그래서 수술은 하지 않았다.

1888년 6월 15일  왕위에 오른 지 불과 99일만에 프리드리히는 후두암으로 사망했다.  그리하여 지성이 훨씬 뒤떨어지고 전쟁을 좋아하는 그의 아들 가이저 빌헬름의 숙명적인 통치가 시작되었던 것이다.

만약 독일인 의사들이 그들의 생각대로 했더라면 프리드리히의 생명을 구했을 것이고, 세계는 제1차 세계대전의 공포를 겪지 않아도 됐을 것으로 생각하는 의학자들이 많다.

욕조 속의 죽음

프랑스대혁명의 가장 무자비한 지도자의 하나로서 악명 높은 장 뿔 라마는 1793년 욕조 속에서 카레 찔려 죽었다.

그를 암살한 것은 이상주의를 신봉하는 샬로뜨 꼬르데이 라는 소녀 였으며 날을 세운 식도로 심장 부근의 대동맥을 절단했다.  늘 혼자서 욕조에서 보내는 습관이 암살자의 행동을 용이하게 했다.

지하실이나 하수도에 몇 년씩이나 숨어 살던 시절에 그는 소양증과 단순성 강비진등 피부가 가려운 병에 걸렸고, 이 가려움증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는 욕조에 들어 앉아서 민중을 선동하는 논설을 썼던 것이다.

참을 수 없는 가려움증 때문에 그의 페에서는 악의에 찬 감정이 솟아 나왔고, 그것이 혁명에 따르는 폭력을 극단으로까지 몰고 갔을 것이다. 그것이 또 그 자신의 죽음의 원인이 되고 말았으니 야릇한 노릇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